관련기사

게시판 내용
사단법인 새금융사회연구소 장일석 이사장
등록일 2021-09-06 오전 9:36:19 조회수 178
E-mail webmaster@nfsi.or.kr  작성자 관리자

 

“저는 고향 집터에 부모님을 위한 효사재(孝思齋)를 짓고 그 안에 효신각을 두려고 합니다. 그리고 하삼도(전라, 경상, 충청도)의 청소년들에게 효와 신의에 대해서 강의를 들을 수 있는 학당 같은 인성교육의 장도 동시에 건축할 생각입니다.”

전북 장수군 번암면이 고향인 사단법인 새금융사회연구소 장일석(75) 이사장은 자신의 생가지에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성을 배양하는 전당을 설립하는 것이 평생의 숙원이라고 자서전 ‘효사재 가는 길’에 밝혔다.

그 일환으로 효사재를 지었다. 효사재에 일본의 정경숙(인성교육 민간기관)에 버금가는 인재 양성기관을 설립하는 것이 그의 소박한 꿈이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그는 “오래전부터 한학의 대가인 성백효 선생을 모시고 논어를 중심으로 효와 신의에 대한 연구와 강의 자료를 수집하며 제반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곳에서 인성교육을 받은 젊은이들이 나중에 일본의 정경숙이 배출한 인재를 뛰어넘어 대한민국을 지키는 동량이 될 것이다”고 확신했다.

장 이사장은 1975년 재무부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2005년 말 재무부 출입기자단으로부터 당대 재무 공무원으로 가장 청렴하다는 평을 받으며 30년 공직생활을 마무리했다.

재무부가 설립된 1948년 이후 57년 만에 정년퇴직한 최초의 재무부 공무원이다. 산하기관에 거액의 연봉을 받고 근무할 수 있는 수차에 권유를 고사한 까닭이다.

공직 15년을 감사관실에서 근무한 그는 당시 금융권역별로 감독기관이 분리돼 초래하는 불합리를 글로벌시대에 걸맞게 감독기관이 통합되어야 한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이 근거가 되어 신용관리기금을 포함한 3대 감독기구가 통합된 지금의 금융감독원이 탄생하게 된 산파 역할을 했다.

퇴임 후엔 자신의 전문분야인 자금세탁방지제도를 연구하며 2008년 9월 자금세탁방지 전문 연구ㆍ교육기관인 ‘새금융사회연구소’를 설립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금융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핵심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어 2013년 5월 모교인 성균관대학교 경영연구소와 MOU를 체결하고 자금세탁방지 전문가 과정을 개설해 검정 시험을 통과한 국제 수준의 공인된 전문가를 매년 50여 명씩 배출하고 있다. 그가 대주주로 있는 융창저축은행에서 받는 배당수익금 대부분을 교육생 장학금으로 지원해 교육비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또 미국의 자금세탁방지 전문가협회(ACAMS)와 연례 교류회의 및 온라인 학회를 개최, 대한민국의 자금세탁방지제도(KCAMS)를 세계에 알리고 국제 신용도를 높이고 있다.

장일석 이사장은 “동학도인 선대께서 첩첩산중으로 피신해 터를 잡은 인연으로 제가 태어나고 자란 장수 번암면은 지리적으로 하삼도를 아우르는 한 중심에 위치해 청소년 인성교육을 위한 학당을 세우는 일이 더욱 뜻 깊게 다가오고 있다”면서 “내게 체온이 유지되는 날까지 효사재 일에 관해서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장일석 이사장은 감사원이 주는 최고 명예의 ‘한국의 감사인’ 상 수상과 2005년 홍조근정훈장, 2018년 신산업경영원의 한국윤리경영 대상을 수상했다.

 

 

 

[전북일보 접속]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암호화폐에 지금 딱 필요한 건… 제도권으로 이끌 ‘떡밥’
다음글 상속세, 이제는 개선해야 한다